새소식

"무로부터의 창조 - 물리학적, 신학적, 철학적 새 전망"(2019.09.26-27)

by 박승찬 posted Sep 2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모시는 글
세상은 매혹적인 신비입니다. 그래서 질문도 무성합니다. 세상은 도무
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세상의 근거 문제는 서양 지성사의 오랜
탐구 대상이었습니다. 세상의 근거에 대하여 기본적으로 두 가지 방향의
답변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세상은 영원하다는 입장이 있습니다. 본시 무
형의 질료가 있어서 플라톤식으로 말하면 데미우르고스에 의해 조화로운
하늘과 땅이 생성되었으나 때가 되면 소멸된다는 순환론적인 세계관이 있
습니다. 한편 하늘과 땅의 생성과 소멸보다는 제일 원인에 의한 영원한 운
동과 지속을 말하는 아리스토텔레스류의 우주론이 있습니다.
하지만 세상의 영원성을 주장하는 그리스 철학 전통과 달리 유다교와
그리스도교 그리고 이슬람교와 같은 유일신 종교는 하느님 외에는 아무
것도 없었으며 하느님이 절대적인 무로부터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무로부
터의 창조(Creatio ex nihilo)를 믿을 교리로 선포하고 있습니다. 하느님
에 대한 존재의 절대적 의존성과 존재를 이끌어 가시는 하느님의 절대적
주권에 대한 믿음이 바로 이 교리의 근간을 이룹니다. 그리스도교 철학은
필연유와 우연유의 개념을 통하여 세상의 유한성과 무로부터의 창조를 설
명하고자 노력하였습니다.
신학과사상학회와 한국가톨릭철학회는 “무로부터의 창조-물리학적,
신학적, 철학적 새 전망”을 주제로 대규모의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합니
다. 물리학, 신학, 철학 세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초학제간의 연구
(transdisciplinary research) 방법으로 이 주제를 논의할 것입니다. 빅뱅
우주론과 다중 우주론, 엔트로피, 세상의 영원성에 대한 중세의 논쟁, 존
재의 근거에 대한 형이상학적 탐구와 인식론, 동양 종교 안에서의 시원 문
제, 성경과 현대 신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무로부터의 창조를 새롭게 이해
하고자 합니다.
저희가 오래전부터 준비한 이 뜻깊은 심포지엄에 여러분을 기쁜 마음
으로 초대합니다.

 
2019년 9월
신학과사상학회 회장 백운철 신부
 
 
일 정
 
September 27 Friday 2019
제1부 : 물리학적 전망 New Perspectives from Physics
13:30-13:40 개회사 
         백운철 신부 (신학과사상학회 회장, 가톨릭대학교)
13:40-13:50 축 사 
          염수정 추기경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13:50-14:20 제1발표 
          Fr. Gabriele Giont, S.J. (Astronomer, Vatican Observatory, Italy)
          Contemporary Cosmology and Creatio ex nihilo
14:20-14:50 제2발표 
          Prof. John Russell (Physicist and Theologian, Director of the CTNS, Graduate                                                             Theological Union, U.S.A.)
          Big Bang Cosmology and Its Theological Implications: t = 0
          (the Beginning of Time) and the Anthropic Principle
         (God Versus Many Worlds)
14:50-15:20 제3발표 
          이형주 박사 (물리학, 유니온 신학교, 미국)
          성서적 시간이 우주론을 만날때
15:20-15:40 휴 식
15:40-16:10 제4발표 
           김도현 신부, S.J. (물리학, 서강대학교)
           무로부터의 창조- 엔트로피적 해석
16:10-16:40 제5발표 
            Fr. Thierry Magnin and Fabien Revol
            (Physicist and Theologian, Catholic University of Lyon, France)
            From Creatio ex nihilo to Continuous Creation
16:40-17:00 휴 식
17:00-18:00 주제 토론 : 사회 - 김재완 교수 (물리학, 고등과학원)
 
September 28 Saturday 2019
제2부 : 신학적 전망 New Perspectives from Theology
09:00-09:10 소개말 
           조한규 신부 (신학, 가톨릭대학교)
09:10-09:40 제6발표 
           백운철 신부 (신학, 가톨릭대학교)
           무로부터의 창조와 성경
09:40-10:10 제7발표 
            Prof. Helmut Hoping (Theologian, University of Freiburg, Germany)
            In the Beginning: Creatio ex nihilo and Physical Universe
10:10-10:40 제8발표 
             Fr. François Barriquand (Physicist, Sinologist and Theologian, Institut Catholique de 
              Paris, France)
             Can the Novelty of Biblical Covenants be Considered, in a Qualified Sense, as a Kind 
             of ex nihilo Novelty ?
10:40-11:00 휴 식
11:00-11:30 제9발표 
              Fr. Kurvilla Pandikattu, S.J.(Theologian, Pune University, India)
              Creatio ex nihilo in the Indian Religious Context
11:30-12:20 주제 토론 : 사회 - 조한규 신부 (신학, 가톨릭대학교)
12:20-13:20 점심 식사
 
제3부 : 철학적 전망 New Perspectives from Philosophy
13:20-13:50  제10발표 
             박승찬 교수 (철학, 가톨릭대학교)
             중세철학에서의 세상의 영원성에 대한 논쟁
13:50-14:20 제11발표 
              Prof. Thomas Schaertl-Trendel and Andreas Reitinger(University of Regensburg, 
              Germany)
              Classical Theism, Axiarchic Theism and the Divine Initiative
14:20-14:35 휴 식
14:35-15:05 제12발표 
               Prof. Paul Clavier(Philosopher, Université de Lorraine, France)
               Metaphysical Origin vs Physical Beginning : the Timeless View
               of Creation out of Nothing
15:05-15:35 제13발표 
               Prof. Philip Clayton(Philosopher, Claremont Graduate University, USA)
               Creatio ex nihilo and Intensifying the Vulnerability of God
15:35-15:45 휴 식
15:45-16:15 제14발표 
              이향만 교수 (철학, 가톨릭대학교)
              도교의 무극과 무로부터의 창조
16:15-17:00 주제 토론 : 사회 - 박승찬 교수 (철학, 가톨릭대학교)
17:00-17:15 휴 식
17:15-18:00 전체 토론 : 사회 - 박승찬 교수 (철학, 가톨릭대학교)
무로부터의 창조 포스터.jpg

 


  1. "무로부터의 창조 - 물리학적, 신학적, 철학적 새 전망"(2019.09.26-27)

    모시는 글 세상은 매혹적인 신비입니다. 그래서 질문도 무성합니다. 세상은 도무 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세상의 근거 문제는 서양 지성사의 오랜 탐구 대상이었습니다. 세상의 근거에 대하여 기본적으로 두 가지 방향의 답변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세상은 영원하다는 입장이 있습니다. 본시 무 형의 질료가 있어서 플라톤식으로 말하면 데미우르고스에 의해 조화로운 하...
    Date2019.09.21 Views59
    Read More
  2. 김수환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특강(2019년 1월 25-36일, 동성고등학교 10주년 기념관 소강당)

    선종 10주년 기념 특강 날짜: 2019년 1월 25일-26일(금, 토) 장소: 동성고등학교 100주년 기념관 소강당 주관: 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축사: 손병선 (한국천주교 평신도단체협의회장) 날짜 시간 내용 1월 25일 (금) 10:15-10:30 개회사 및 축사 사회: 김창옥 (한국가톨릭언론인협회장) 10:30-12:00 박승찬 소장 김수환 추기경을 기억하는 이유 12:00-13:00 점심시간 1...
    Date2019.01.14 Views251
    Read More
  3.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인성교육 안내

    제가 작년말부터 소장을 맡고 있는 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최고의 인성교육 프로그램들을 소개합니다. 2018년 10월부터 2019년 3월까지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으로 무상으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알고 계신 학교나 기관들에 널리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더 구체적인 안내와 신청은 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세요. https://www.catholic.ac.kr/~...
    Date2018.11.01 Views194
    Read More
  4. 노성숙 교수의 <철학상담으로 가는 길> 출간

    제 처 노성숙 교수가 드디어 <철학상담>과 관련된 책을 출간했습니다. 오랜 시간 고민하고 성찰하는 모습을 지켜 보았기 때문에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 책입니다. 철학상담에 관심 있는 분들과 우리 사회에서 벌어진 입시지옥, 세월호, 5.18 등에서 상처 받은 분들과 어떻게 함께 걸어야 할 지를 고민하는 분들 꼭 한 번 읽어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
    Date2018.10.04 Views255
    Read More
  5. <중세의 재발견>이 2018년 상반기 세종도서 교양도서 부분에 선정되었습니다.

    <중세의 재발견>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선정하는 2018년도 상반기 '세종도서' 교양부문 도서에 선정되었네요. 다양한 도서관에 비치됨으로써 보다 많은 사람들이 중세에 대한 편견을 훌훌 털어버릴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중세의 재발견 현대를 비추어 보는 사상과 문화의 거울 박승찬 지음 | 길 | 2017년 12월 05일 출간 세종도서 교양도서 추천 내역 안내 세...
    Date2018.07.06 Views121
    Read More
  6. 김수환추기경연구소 교육프로그램 수강기관 모집 안내

    제가 작년 말부터 소장을 맡게 된 김수환추기경연구소에서 기존의 교육 프로그램들을 더욱 발전시켜 활발하게 운영하려 합니다. 중고등학생, 청년, 학부모, 시민들 중에 김추기경님의 정신과 가톨릭 사상을 생동감 있게 접하고 싶은 분들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신청대상은 개인이 아니라 단체이고,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이 남아 있는 3월 중에 이루어지는 교육은 전액 무료이...
    Date2018.02.21 Views217
    Read More
  7. <중세의 재발견 - 현대를 비추어 보는 사상과 문화의 거울>이 출간되었습니다.(2017년 12월 12일)

    중세의 재발견 현대를 비추어 보는 사상과 문화의 거울 박승찬 저 | 길 | 2017년 12월 12일 르네상스의 선구자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의 인문주의자 페트라르카가 고대와 자신의 시대(현대) 사이의 중세를 '암흑의 시대'라고 명명한 이후, 서양 중세의 이미지는 우리에게 문화적으로나 물질적으로 쇠퇴한 시기로 인식되어 왔다. 기독교 중심의 신학적 세계관에 짓눌려 인...
    Date2017.12.16 Views2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