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연재/기사

일반

[가톨릭신문: 문화출판]「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by 박승찬 posted Jul 2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링크 바로가기 http://www.catholictimes.org/article/art...aid=284369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왜 아우구스티누스인가?
“우리와 같은 고민… 욕망에 시달렸던 인물 신앙적 공감 이룰 수 있어”

발행일2017-07-30 [제3055호, 15면]

온고지신(溫故知新)은 ‘옛것을 미루어 새것을 앎’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다. 풀어 말하면 옛 학문을 되풀이하여 연구하고,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학문을 뜻한다. ‘최신’이라고 외치는 것들이 홍수처럼 범람하는 오늘날, 어느 도서는 ‘온고지신’의 자세로 ‘최초의 현대인’에게 조언을 구하라고 말한다. 

박승찬(엘리야·가톨릭대학교 성심대학원장·인문학부 철학과) 교수가 저술한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344쪽/ 1만7000원/ 가톨릭출판사)다. 약 1600년 전의 사람에게 ‘현대의 삶의 고민’을 묻는 게 어쩌면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책에서는 ‘왜 아우구스티누스인가?’에 대해 “기술과 문명이 발달했음에도 우리는 오히려 불행과 좌절과 근심에 싸여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힐링을 많이 이야기하는 사회일수록 그 사회는 병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현대인들이 찾고자 하는 진정한 행복과 삶의 지혜를 알려줄 사상가, 바로 아우구스티누스”라고 설명한다.

박 교수는 아우구스티누스를 택한 이유에 대해서 “아우구스티누스는 지금 현대인이 느끼는 고민과 많은 시련을 겪은 인물이다. 보통 사람의 삶을 살면서 여러 가지 고민들에 부딪히면서 인간적인 감정을 극복해간 인물이므로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교수의 설명대로 아우구스티누스는 그리스도교 최고의 스승이자 성인이면서 서양 철학에 있어서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이지만, 세속적인 욕망에도 시달렸던 인물이다. 그가 느꼈던 고민들과 감정들은 현대인들이 가지고 있는 의문과도 동떨어져 있지 않다. 따라서 독자들은 고민의 답을 그 시대에 비슷한 고민을 했었던 아우구스티누스로부터 찾을 수 있다. 

책의 구성은 필자가 교회 내 방송에서 한 ‘그리스도교 최고의 스승, 아우구스티누스 성인을 만나다’ 강의 원고를 책의 형태에 맞게 구성했다.

강의는 ▲1강-왜 지금 아우구스티누스인가? ▲2강-아우구스티누스는 어떤 시대를 살았는가? ▲3강-나는 누구인가? ▲4강-공부는 왜 해야 하는가? ▲5강-하느님은 왜 악을 방치하는가? ▲제6강-태초, 피조물 프로그래밍 시작 ▲제7강-자유 의지는 하느님의 면벌부인가? ▲제8강-욕망에 좌우되는 나는 악인인가? ▲제9강-우리는 지금 행복한가? 등 총 13개의 주제로 채워졌다. 

특히 각 강의마다 청중들의 질문과 박 교수의 답변을 모아놓은 부분이 눈에 띈다. 일방적인 정보 전달이 아니라 쌍방향적인 소통을 하는 ‘열린 책’과 같다. 질문은 일반 신자는 물론 비신자까지도 궁금해할 만한 내용이 담겨있어 강의 내용을 훨씬 더 풍부하게 한다. 박 교수는 또 이 책을 통해 ‘고민과 어려움’을 가진 이들이 ‘삶의 의미’를 찾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삶의 고민 있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아우구스티누스를 비롯한 토마스 아퀴나스 등 많은 철학자들의 이야기를 이해할 수 있는 사다리 같은 책이 됐으면 합니다.”

한편 책 출간 기념 저자 강연회가 7월 22일 서울 중림동 가톨릭대학교 교회음악대학원 최양업홀에서 열렸다. 이날 강연회는 ‘아우구스티누스 성인에게 배우는 사랑과 기도’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신자는 물론 비신자와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가 함께해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에 관한 질문을 던졌다. 또 책에 담기지 않은 아우구스티누스 성인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눠 독자들은 박 교수와 함께 책을 진하게 음미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세희 기자 se2@catimes.kr


  1.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20) 박승찬(엘리야) 가톨릭대학교 성심대학원장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20) 박승찬(엘리야) 가톨릭대학교 성심대학원장 기도와 묵상으로 ‘중세의 보화’ 전하는 인문학 명강사 2017. 08. 27발행 [1429호] 홈 > 기획특집 >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 박승찬 교수는 “하느님께서는 다가서면 ...
    Date2017.08.24 By박승찬 Views61
    Read More
  2. [가톨릭신문: 문화출판]「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왜 아우구스티누스인가? “우리와 같은 고민… 욕망에 시달렸던 인물 신앙적 공감 이룰 수 있어” 발행일2017-07-30 [제3055호, 15면] 온고지신(溫故知新)은 ‘옛것을 미루어 새...
    Date2017.07.26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166
    Read More
  3. [평화신문: 여론사람들] 아우구스티누스 통해 이성과 신앙의 조화 배우자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 교수, 새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펴내

    아우구스티누스 통해 이성과 신앙의 조화 배우자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 교수, 새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펴내 2017. 07. 30발행 [1425호] 정갈한 음성과 차분한 진행이 돋보이는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엘리야, 가톨...
    Date2017.07.26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53
    Read More
  4. 중세가 현대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20) 연재를 마치며 파리 노트르담 성당의 야경. 신앙의 열기가 식은 오늘날 유럽의 고딕성당들은 신자들이 아니라 관람객들로 채워져 있다. 비록 지금의 텅 빈 성당에서는 느끼기 어렵지만, 중세인들은 신적 계시와 인간 능력의 조...
    Date2017.02.17 Category(한겨레)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By박승찬 Views146
    Read More
  5. No Image

    [가톨릭학교법인 제116호] 가톨릭 교육의 멘토들 6 ‘신앙과 이성의 조화’를 완성시킨 토마스 아퀴나스

    박승찬 가톨릭대학교 인문학부 철학전공 교수 우리는 과학 지식의 축적과 기술의 발전을 통해 이룩한 현대 문명 세계 안에서 살아가고 있다. 근대적 인간들은 더 이상 자연 안에 있는 진리를 발견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 스스로 기획하는 것을 통해서 자연을 ...
    Date2017.02.10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84
    Read More
  6. 중세 말 유럽인들, 왜 해골에 열광했나

    등록 :2017-02-02 19:37수정 :2017-02-02 20:02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19) 죽음의 춤 죽음의 춤, 요한 루돌프 파이어아벤트, 1806년, 스위스 바젤. 2016년 겨울, 온 국민은 들려오는 뉴스에 경악했고, 온 나라에는 걱정하는 목소리가 가득 찼다. 그런데 <...
    Date2017.02.03 Category(한겨레)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By박승찬 Views92
    Read More
  7. 라틴어로부터 해방된 지역 언어

    등록 :2017-01-19 19:33수정 :2017-01-19 20:21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18) 언어와 권력 단테와 <신곡>, 도메니코 디 미켈리노, 1465년, 피렌체 대성당. 단테는 왼손으로 <신곡>을 들고 있고 오른손으로는 지옥으로 내려가는 죄인들을 가리키고 있다. 배경...
    Date2017.01.20 Category(한겨레)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By박승찬 Views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