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연재/기사

일반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by 박승찬 posted Apr 3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링크 바로가기 http://www.segye.com/newsView/20180422002567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세계일보 입력 : 2018-04-23 03:00:00      수정 : 2018-04-23 03:00:00

 

“엄마, 사람한테는 왜 다리가 있어?” 어린이들은 ‘호기심 천국’에 산다. 무슨 이런 질문까지 하나 싶을 만큼 궁금한 게 많다. 마땅한 답변이 당장 떠오르지 않는 부모들은 쩔쩔매기 일쑤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녀가 ‘왜? 왜? 왜?’를 속사포처럼 날리면 급기야 “쓸데없는 질문 그만해”라며 상황을 모면하기도 한다. 

그러나 자라서도 ‘쓸데없는 질문’을 계속하는 자녀가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발견을 할 수도 있다. ‘사과나무에 매달린 사과는 왜 땅으로 떨어질까’라고 끊임없이 자문한 뉴턴은 물질 사이에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는 만유인력을 발견했다.

역사를 거슬러 봐도 위대한 학자들은 창의적 질문을 끊임없이 했던 사람이 대부분이다. 그중에서도 철학자들은 학문과 삶, 세상 전반에 대해 사색하고 궁금증을 풀려고 애썼다. ‘철학자 멘토’들과 함께 삶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의 답을 찾아나가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K·케이무크)가 있다.
박승찬 가톨릭대 교수(철학)의 ‘서양철학의 전통’ 강좌(사진)다. 박 교수는 요즘 청년들과 마찬가지로 방황하는 청년 시기를 보냈다. 서울대 식품공학과를 졸업했지만 진로를 확 틀어 신학을 공부하려고 가톨릭대에 들어갔다. 이후 독일 유학을 떠나 신학으로 석사, 박사학위를 받고 강단에 섰다. 그는 “식품공학과 신학, 철학 등 많은 공부를 했다고 생각했는데, 유학하면서 뒤늦게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을 받지 못한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박 교수는 중간·기말고사를 포함해 총 12주차로 구성된 강좌에서도 학습자들이 스스로 질문하도록 유도한다. 수강생들은 1∼2주차에 철학의 태동과 탄생을 주제로 소크라테스 이전의 철학자들을 배운다. 3주차부터는 주요 철학사 거인들의 사상을 탐구한다. 3~5주차에서는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을 다루고, 6~7주차에는 아우구스티누스의 사랑의 윤리학 등을 통해 세상의 악과 진정한 행복에 대해 익힌다. 8주차에는 스콜라철학, 9~10주차에는 토마스 아퀴나스의 윤리학이 다뤄진다.

매주 Q&A 게시판에서는 소크라테스식 질의응답의 장이 펼쳐진다. 4차례에 걸쳐 철학자들의 주요 사상에 대해 학습자들 간 열띤 토론을 벌이는 ‘사이버 아고라’도 이 강좌만의 특징이다.

박 교수가 취업난과 직장생활 등에 시달리는 20~30대 수강생에게 주저하지 않고 추천하는 철학자 멘토는 아우구스티누스(354~430)이다.

당시 횡행했던 체벌과 강압적인 주입식 교육을 강하게 거부했던 주체의식의 소유자로 평가받는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해 박 교수는 “현대에 태어났다면 대학에도 들어가지 못할 문제아였겠지만, 실패를 딛고 삶의 의미를 찾아 그리스도교 최고의 스승이 됐다”고 설명한다.

수강신청과 강좌 운영은 다음달 27일까지이며, 강좌가 끝나도 청강모드로 언제나 들을 수 있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1. [교수신문] 중세에 대한 모든 것, ‘중세 학교’에서 에코의 질문에 답하다

    중세에 대한 모든 것, ‘중세 학교’에서 에코의 질문에 답하다 윤상민 승인 2018.05.15 17:47 5월 25일부터 6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중세는 암흑기가 아니다. 암흑기라는 표현에서 끝없는 공포, 광신주의와 이교에 대한 편협성, 역...
    Date2018.05.15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23
    Read More
  2. [내가 읽은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박승찬/가톨릭출판사/2017)

    [매일신문: 내가 읽은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박승찬/가톨릭출판사/2017) 2018-01-27 00:05:00 최초의 현대인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하우메 우게트가 그린 '성 아우구스티누스 서품식'. 두산백과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
    Date2018.04.30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35
    Read More
  3.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세계일보 입력 : 2018-04-23 03:00:00 수정 : 2018-04-23 03:00:00 “엄마, 사람한테는 왜 다리가 있어?” ...
    Date2018.04.30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41
    Read More
  4.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광주일보 2017년 12월 22일(금) 00:00 지금까지 대체로 중세의 이미지는 문화적으로나 물질적으로 쇠퇴한 시기로 인식돼 왔다. 이탈리아 인문주의자 페트라르카(1304&...
    Date2017.12.22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89
    Read More
  5.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20) 박승찬(엘리야) 가톨릭대학교 성심대학원장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20) 박승찬(엘리야) 가톨릭대학교 성심대학원장 기도와 묵상으로 ‘중세의 보화’ 전하는 인문학 명강사 2017. 08. 27발행 [1429호] 홈 > 기획특집 >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 박승찬 교수는 “하느님께서는 다가서면 ...
    Date2017.08.24 By박승찬 Views287
    Read More
  6. [가톨릭신문: 문화출판]「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펴낸 박승찬 교수 왜 아우구스티누스인가? “우리와 같은 고민… 욕망에 시달렸던 인물 신앙적 공감 이룰 수 있어” 발행일2017-07-30 [제3055호, 15면] 온고지신(溫故知新)은 ‘옛것을 미루어 새...
    Date2017.07.26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309
    Read More
  7. [평화신문: 여론사람들] 아우구스티누스 통해 이성과 신앙의 조화 배우자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 교수, 새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펴내

    아우구스티누스 통해 이성과 신앙의 조화 배우자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 교수, 새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펴내 2017. 07. 30발행 [1425호] 정갈한 음성과 차분한 진행이 돋보이는 ‘인문학 명강사’ 박승찬(엘리야, 가톨...
    Date2017.07.26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1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