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연재/기사

일반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by 박승찬 posted Dec 22,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광주일보 2017년 12월 22일(금) 00:00
확대축소
지금까지 대체로 중세의 이미지는 문화적으로나 물질적으로 쇠퇴한 시기로 인식돼 왔다. 이탈리아 인문주의자 페트라르카(1304∼1374)가 고대와 자신의 시대(현대) 사이의 중세를 ‘암흑의 시대’라고 명명한 이후 그 같은 인식이 보편화돼 왔다. 기독교 중심의 신학적 세계관에 짓눌려 인간의 합리적 이성을 제대로 발현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막혀 있었다. 또한 기독교 이외의 신앙에 대해서는 종교재판과 마녀사냥을 통해 이단이라는 굴레를 덧씌워 억압했다. 

그런데 과연 중세는 ‘암흑의 시대’였는가? 지난 20세기 후반에 국내 서양사학계를 통해 프랑스 아날학파 역사학자들의 주목할 만한 ‘중세사’ 분야의 연구성과들이 활발히 번역, 출판돼 일정 부분 부정적인 이미지가 개선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서양 중세에 대한 이미지가 온전하게 실제 속살을 다 드러내보였다고 볼 수는 어렵다.

중세 시대를 사상사적, 문화사적 의미로 탐구한 책이 발간됐다. 박승찬 가톨릭대 철학과 교수의 ‘중세의 재발견’은 서양 중세를 결코 서유럽만의 것이 아닌 당시 선진 문명이었던 인접 비잔틴 문화와의 교류 등을 매개로 다각도로 분석한다. 저자는 중세는 ‘현대를 비추어 보는 사상과 문화의 거울’이라고 본다.

저자는 중세가 재평가되는 것은 역설적으로 중세를 비판했던 근대 사상의 문제점에서 비롯됐다는 관점을 견지한다. “데카르트가 강조되기 시작한 인간 이성에 대한 신뢰는 헤겔의 철학에서 그 절정에 도달했지만, 이런 경향을 보편적 이성 이외의 감정, 육체, 개체들의 소중함을 무시함으로써 많은 문제점을 야기했다.” 

특히 저자는 “제1∼2차 세계대전이라는 참상과 환경오염 및 점증하는 재해 같은 새로운 위협 속에 모든 것이 덧없으며 찰나적이라는 허무주의가 널리 퍼져나갔다”며 “근대 사상이 야기한 많은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그 이전으로 되돌아가 고대 철학과 중세 철학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저자가 강조하는 것은 중세의 ‘다양성’이다. 즉 긴 시간만큼이나 4계절의 다양한 변화를 겪었다고 본다.

아우구스티누스가 종합한 사상 체계가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9세기까지의 추운 겨울을 버텨야만 했다.

일부 학자가 중세의 시작으로 삼는 카를 대제의 문예부흥은 본격적인 발전을 준비한 단계였고 12세기 아리스토텔레스의 재발견을 통해 맞게 된 스콜라 철학의 융성기(13세기)는 놀라운 사상사적 발전을 이룩한 여름(성수기)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발전은 오래 지속되지 못한다. 14세기 접어들면서 자연 재해와 인간이 저지른 무질서로 중세의 전성기는 막을 내린다.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고대하는, 계절로 치면 가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시각은 다양한 관점을 가능하게 한다. 편견에 의해 왜곡될 수 있고 더러는 새로운 성찰의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 그러한 과점에서 본다면 저자에게 있어 중세는 “만화경과 같이 다양한 모습을 지진 정신적·문화적 보화가 가득 담긴 보물창고”라고 부를 만한 것 같다. 

“중세처럼 지나간 역사와 문화가 이와 같다면, 유동적이거나 진행 중인 사태에 대한 해석과 판단은 더욱 신중해야 한다. 안타깝게도 우리 사회에서는 지역감정, 종북 성향, 성적인 차이, 외국인 노동자 및 새터민 등에 대해 너무나 쉽게 판단을 내리고 이를 확신하는 경향이 많다.”

〈길·1만5000원〉

/박성천기자 skypark@kwangju.co.kr

 


  1. [평화신문] 모든 평화의 출발점은 ‘인간 존중과 사랑’

    2018. 09. 09발행 [1481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인간 존엄성이 평화를 이룩하는 핵심 기반임을 아시아의 가톨릭 지도자들이 재천명했다. 이들은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산하 평화나눔연구소 주관으로 1일 가톨릭대 성신교정에서 열린 2018 한반도평...
    Date2018.09.04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41
    Read More
  2. [교수신문] “인격은 완결된 전체가 지닌 근본적인 尊嚴性”

    “인격은 완결된 전체가 지닌 근본적인 尊嚴性” 윤상민 기자 승인 2018.07.02 11:00 중세학교_ 5강 박승찬 가톨릭대 교수(철학)의 「인간이란 무엇인가?」 “왜 21세기에 중세를 알아야 하는가?” 움베르토 에코가 세상에 던진 질문이다...
    Date2018.07.03 By박승찬 Views90
    Read More
  3. 우리가 중세를 알아야 하는 이유 - 움베르트 에코 기획 『중세』 시리즈 완간 기념 특별 강연  - 가톨릭대 철학과 박승찬 교수, ‘인간이란 무엇인가?’ 

    우리가 중세를 알아야 하는 이유 움베르트 에코 기획 『중세』 시리즈 완간 기념 특별 강연 가톨릭대 철학과 박승찬 교수, ‘인간이란 무엇인가?’ 요즘 우리 사회는 너무 현세적인 것 같습니다. 육체적 힐링, 행복 등 삶의 모든 것이 현세에 맞춰져...
    Date2018.07.01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107
    Read More
  4. [교수신문] 중세에 대한 모든 것, ‘중세 학교’에서 에코의 질문에 답하다

    중세에 대한 모든 것, ‘중세 학교’에서 에코의 질문에 답하다 윤상민 승인 2018.05.15 17:47 5월 25일부터 6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중세는 암흑기가 아니다. 암흑기라는 표현에서 끝없는 공포, 광신주의와 이교에 대한 편협성, 역...
    Date2018.05.15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101
    Read More
  5. [내가 읽은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박승찬/가톨릭출판사/2017)

    [매일신문: 내가 읽은 책]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박승찬/가톨릭출판사/2017) 2018-01-27 00:05:00 최초의 현대인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하우메 우게트가 그린 '성 아우구스티누스 서품식'. 두산백과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
    Date2018.04.30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83
    Read More
  6.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무료 명품강좌를 소개합니다] ‘철학자 멘토’ 따라 스스로 생각하기 훈련 〈7〉 박승찬 교수의 ‘서양철학의 전통’ 세계일보 입력 : 2018-04-23 03:00:00 수정 : 2018-04-23 03:00:00 “엄마, 사람한테는 왜 다리가 있어?” ...
    Date2018.04.30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64
    Read More
  7.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가장 어두운 새벽 … ‘다양성’ 꽃피운 중세 중세의 재발견 박승찬 지음 광주일보 2017년 12월 22일(금) 00:00 지금까지 대체로 중세의 이미지는 문화적으로나 물질적으로 쇠퇴한 시기로 인식돼 왔다. 이탈리아 인문주의자 페트라르카(1304&...
    Date2017.12.22 Category일반 By박승찬 Views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